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남편의 일기

운영자 0 434 0 0

@월 @일

아내가 애를 보라고해서 열심히 애를 뚫어지게 쳐다보고 있다가 아내에게

머리통을 맞았다. 너무 아팠다!

@월 @일

아내가 빨래를 개주라고해서 개한테 빨래를 다 주었다가 아내한테 복날

개맞듯이 맞았다. 완전 개됐다.

@월 @일

아내가 세탁기를 돌리라고 해서 있는 힘을 다해 세탁기를 돌렸다.

세 바퀴쯤 돌리고 있는데, 아내에게 헹주로 눈탱이를 얻어 맞았다.

그래도 행주는 많이 아프지 않아서 행복했다.

@월 @일

아내가 커튼을 치라고 해서 커튼을 툭툭툭 계속 치고 있는데, 아내가 손톱으로

얼굴을 할퀴었다. 왜 할퀴는지 모르지만 아마 사랑의표현인가 보다. 얼굴에

생채기가 났지만 스치고 지나간 아내의 로션냄새가 참 좋았다.

아주 즐거운 하루였다.

@월 @일

아내가 분유를 타라고 했다. 그래서 이건 좀 힘든 부탁이긴 하지만 사랑하는

아내의 부탁이므로 열심히 힘을 다해서 분유통 위에 앉아 끼랴끼랴하고 열심히 탔다.

그러고 있는데 아내가 내게 걸래를 던졌다.

가수들이 노래를 부를때 팬들이 손수건을 던지기도 한다는데, 아내는 너무 즐거워서 걸래를

던지나보다 .

아내의 사랑에 눈시울이 뜨거워졌다.

@월 @일

아침에 일찍 회사를 가는데 아내가 문닫고 나가라고 했다. 그래서 일단 문을 닫은 다음 나가려고

시도해 보았다. 그런데 아무리 애써도 밖으로 나갈 수가 없었다.

30분을 헤매고 있다가아내에게 엉덩이를 발로 채여서 밖으로 나왔다. 역시 아내에게

맞고 시작하는 날은 기분이 좋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8,510(14) 명
  • 오늘 방문자 110 명
  • 어제 방문자 625 명
  • 최대 방문자 673 명
  • 전체 방문자 139,045 명
  • 전체 게시물 499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1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